새 페이지 1
 


  기미양(2005-08-08 00:58:34, Hit : 962, Vote : 62
  SBS -김산 아들 "아버지 영혼에 큰 위안될 듯"



김산 아들 "아버지 영혼에 큰 위안될 듯"

[SBS TV 2005-08-05 10:00]  



<앵커> 광복 60년만에 독립 유공자로 인정받은 소설 아리랑의 주인공 김산 선생의 아들은 이번 결정이 아버지 영혼에 큰 위안이 될 것이라며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습니다.

베이징 김민표 특파원이 김산 선생의 아들을 만났습니다.

<기자> 중국 대륙을 누비며 항일 무장 투쟁을 벌이던 전사 김산을 쏙 빼닮은 아들 고영광씨. 칠순을 바라보는 고씨는 한국 정부가 아버지에게 건국 훈장을 추서했다는 소식에 아버지의 한이 풀리고 자식된 도리도 다하게 됐다며 기뻐했습니다.

[고영광(69,고 김산 아들) : 아주 감격했습니다.

제 아버지가 투쟁을 한국정부에서 인정했기 때문입니다.

] 고씨는 태어난지 1년만에 아버지 김산이 간첩 누명을 쓰고 중국 공산당에 의해 처형된 이후 아버지가 누구인지도 모른채 살아왔습니다.

서른살이 넘어서야 출생 내력을 알게 됐고 이때부터 아버지의 명예 회복에 나섰습니다.

그 결과 김산은 지난 84년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명예 회복 결정을 받았고 이번엔 한국 정부로부터 독립 투쟁의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고영광(69,고 김산 아들) : 하늘에 있는 아버지의 영혼에게 가장 큰 위로다.

살아 계시면 아주 기뻐할 것.] 고씨는 또 선조들이 독립 투쟁을 벌였던 것처럼 이제는 남과 북이 통일을 위해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고영광(69,고 김산 아들) : 남북이 하나의 민족이고 서로 노력해서 평화롭게 통일을 이루길 바란다.

]






출판및 김산 서훈 기념 아들 고영광씨 초청 간담회-보도자료
김산에게 애국장 수여-8.15에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아리랑나라
서울시 종로구 권농동 127-4 유성빌딩 4f

tell:02-763(762)-5014 010-4764-8844

Email : kibad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