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갑의 아리랑 - 국악신문


52   2003-04-01 다시“북한아리랑 축전”대하여 116호 -16회  기미양 2010/11/26 554 108
51   2003-04-01 《song of ariran》 125호  기미양 2010/11/26 550 100
50   2003-04-01 126호 - 124호 이어서  기미양 2010/11/26 571 97
49   2004-01-14 -창작 아리랑의 가능성-  기미양 2010/11/26 516 97
48   2003-04-01 북한『 아리랑 축전 』함께 하자. 115호 14회  기미양 2010/11/26 560 95
47   2003-04-01 민요 “아리랑”과 영화 124호  기미양 2010/11/26 534 95
46   2003-04-01 비운의 혁명가 “김산의 혁명가 ” 109호 10회  기미양 2010/11/26 548 93
45   2004-05-21 경복궁 중수 공사와 강원도아라리의 확산<2>  기미양 2010/11/26 581 93
44   2005-04-23 아리랑의 선전·계몽가로의 활용 149호  기미양 2010/11/26 523 91
43   2007-09-14 1920년대 영화음악에 대하여... 173호  기미양 2010/11/26 575 91
42   2007-09-14 ‘영남아리랑’의 재발견(1) 175호  기미양 2010/11/26 651 90
41   2010-04-05 정선아리랑의 정체성 문제(하)  기미양 2010/11/26 636 90
40   2008-12-19 제도권과 아리랑의 만남, 󰡔조선민요 아리랑󰡕(상)  기미양 2010/11/26 691 89
39   2003-04-01 나는“북한아리랑 축전”간다. 117호 15회  기미양 2010/11/26 552 88
38   2004-04-20 경복궁 중수공사와 강원도 아라리의 확산 1  기미양 2010/11/26 540 86
37   2008-07-22 아리랑의 개념과 범위  기미양 2010/11/26 686 86
36   2004-12-07 목은 이색, 아라리를 만나다. (1)  기미양 2010/11/26 546 84
35   2009-02-02 황현, 아리랑을 만나다  기미양 2010/11/26 697 84
34   2007-09-14 주제가는 누가 먼저 어떻게 불렀나? 169호-  기미양 2010/11/26 531 83
33   2010-07-29 일본 속의 아리랑  기미양 2010/11/26 801 83

1 [2][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