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한겨레아리랑연합회
  
















 



  Total : 97, 1 / 10 pages          
글쓴이   기미양
제 목   주제-<아리랑, 등재 이후 어떻게 할 것인가>


                           보도자료


수신-문화·학술·통일 담당
발신-아리랑포럼
제목 유네스코 아리랑 등재 이후, 어떻게 할 것인가?
문의-010-7447-5030(기미양)



                   <아리랑포럼> 토론회


주제-<아리랑, 등재 이후 어떻게 할 것인가>

일시-2012. 11. 30(금). 오후 3시~
장소-인사동 태화기독교회관(1919년 3.1독립선언 장소) 소회의실(B1)
주관/주최-아리랑포럼·후원 신나라레코드사(회장 김기순)

발표주제와 발표자
    진행-기미양(<아리랑아카데미> 운영자)

발제-아리랑 등재와 남·북·중 관계(김연갑/한겨레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
1. <문화재보호법>과 아리랑의 문제(김승국·서종원/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2. 해외 동포사회 아리랑 공연(박경란/<이지뮤직> 대표)
3. 국립<아리랑박물관> 건립계획(엄원식/문경시청)
4. 관련단체의 의견(사, 영남민요아리랑보존회 이사장 정은하/ 문경새재아리랑보존회 송옥자 회장 外)









주제발표 요지

김연갑-<아리랑 등재와 남·북·중 관계>

“이번 세계유네스코 아리랑 인류무형유산(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f Humanity) 등재 신청은 우리 내부적인 자의에 의해서라기보다는  중국 자국 문화재 지정에 대한 대응 차원인 것으로 봐야 한다. 그러므로 등재 자체가 이미 우리가 등재한 14가지 유산과는 의미가 다르고, 그 효력도 다르다고 본다. 요는 등재 이후가 문제인데, 과연 이번 등재가 중국의 자국 문화재 지정이 갖는 부정적 요소를 어느 정도로 억제 할 수 있느냐와 북한이 이를 이번 등재를 이해하고 있느냐이다.”

김승국-<문화재보호법> 아리랑
“문화재로 지정된 유산만을 신청할 수 있게 되어 우리는 한글·김치·된장·아리랑 등을 세계유네스코에 등재하기 위해서는 문화재보호법을 개정하여야 한다. 아니면 이를 보완하는 제도가 마련되어야 한다.
이번에 아리랑이 세계유네스코 무형유산으로 등재 돤 것을 계기로 문화재법을 개정하여 모든 지역의 아리랑을 포괄적으로 묶어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우리의 문화적 정체성을 바로 세우는 길이며 자존심을 지키는 일이라 생각한다.”

박경란-<해외 <한국문화원> 순회 공연>
“해외동포들에게는 아리랑 등재에 대한 자긍심을 갖게 하는 공연이 필요하고, 외국인들에게는 아리랑의 보편적 가치를 전해주어 한국의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는 공연이 되어야 한다. 그래서 중국·러시아·일본의 공연은 동포사회라는 점을 감안하여 ‘국악 아리랑’이 중심이 되게 하고, 유럽 지역 문화원 공연은 기악연주와 양악기 연주 중심으로 구성하여야 한다.
현재 일본 동경 한국문화원 아리랑공연은 확정된 상태이다.”

엄원식-국립<아리랑박물관>
문경은 중요한 시점에서 약 1,200억원을 들여 아리랑 박물관을 짓자고 부르짖고 있다. 국내에서 아리랑에 관한 인지도가 없던 문경에서 왜 아리랑 관련 박물관을 건립하는가에 대한 궁금증이 있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앞서 밝힌 근대 아리랑의 시작으로의 문경의 역할(아리랑 고개 문경새재설 등)과, 국토에 중심에 위치한 문경, 지역성을 최대한 제거할 수 있다는 부분에서 문경의 아리랑 박물관의 건립은 그 타당성이 있다 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문경시는 『아리랑 우리의 소리를 넘어서 세계의 소리로』 라는 테마로 문경새재가 보이는 문경읍 진안리의 도자기 박물관 인근에 아리랑 박물관 부지로 1만 3천여제곱미터의 부지를 확보해 놓았으며, 문경 시민 및 문경시의 아리랑에 관련된 의지는 매우 높다는 점이다. (현재 계속되고 있는 문경 아리랑 축제 및 기타 아리랑 관련 학술 세미나  등에서 문경의 아리랑에 관한 관심과 열망을 확인할 수 있다.)

문경은 국립아리랑박물관을 지하1층 지상2층 규모로 전수관 및 공연장, 영상실, 휴식공간, 숙박공간 등의 아리랑 관련 다양한 시설물을 설치한다는 안을 제시하고 있다. 문경에 건립될 아리랑 박물관은 지역적인 아리랑을 제외한 순수 아리랑으로의 박물관 및 전수관으로 건립을 계획 중이며 전국 아리랑 투어, 아리랑 힐링 프로그램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및 국외의 관광객 및 방문객에게 아리랑의 아름다움을 전할 계획이다.

*<아리랑포럼>은 (사)한겨레아리랑연합회/신나라레코드사/이지뮤직/아리랑아카데미/서울아리랑보존회/가 공동 발의, 구성한 아리랑정책 개발 모임이다.






제1회 아리랑의 날 선포식 기념 촬영
기미양 2014/09/01 59

주제-<아리랑, 등재 이후 어떻게 할 것인가>
기미양 2012/11/28 98

2013실크로드아리랑페스티발-남은혜의 치르치크아리랑


2015조중현장답사


2014문경아리랑제


2014의병아리랑제


日군국주의 망령, 감히 유네스코 들먹이다니…‘아리랑’ 국제청원


문경새재아리랑보존회 '한 단계 도약'


慶 제8회 아리랑賞 시상 祝


2012의병아리랑- ‘의병아리랑’ 독립무대에 서다

1 [2][3][4][5][6][7][8][9][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All Songs Are United Under Arirang"  /  "모든 노래는 아리랑으로 통한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 140-50 B1 TEL: (02)762-5030 / (02)762-5014 / 070-8992-5019 / 010-7447-5030   kibada@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