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기미양(2005-11-08 16:02:32, Hit : 1679, Vote : 282
 8_2.jpg (36.2 KB), Download : 185
 동국대학보


북측에서의 아리랑

“고저 아리랑만한 노래가 없습네다”



한 서려있는 한민족의 노래

남측보다 활발한 연구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로 넘어간다∼ 나를 버리고 가시는 님은 십리도 못가서 발병난다.” 지난해 9월 진행된 ‘아리랑축전’에서 우리 민족의 음악인 아리랑이 평양시내 높이 울려 퍼졌다. 그리고 우리는 아리랑을 들으며 눈시울을 적시는 북측 사람들을 볼 수 있었다.

북측에서는 아리랑이 우리 민족의 자존심을 상징한다. 때문에 남측문화와 관련된 모든 분야를 말살시켰지만 남측의 지명을 제목으로 하고 있는 ‘영천아리랑’ ‘밀양아리랑’ 등은 여전히 활발히 불리고 있다. 이는 아리랑은 국가와 이념을 떠나 세계에 퍼져있는 모든 한민족의 것이라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다.

또한 남측에서는 주로 아리랑을 기쁘고 즐거울 때 부르는 것에 비해 북측에서는 아리랑을 슬프고 힘들 때 부른다는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북측에서 아리랑은 일본 강점기 시대에 억압당하고 탄압 받은 우리 민족의 한을 나타내는 노래의 성격이 강하다.

이와 관련해 ‘한민족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 김연갑 씨는 “북측은 아리랑의 정신인 저항과 연대를 잘 반영하고 있기 때문에 남측보다 아리랑 본래의 정신이 좀 더 살아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북측에서는 남측보다 아리랑에 대한 연구도 활발하다. 70년대부터 본격적인 아리랑 연구가 진행돼 지금은 소설, 연극 등에서도 활발히 이용되고 있다.

지난 1990년 ‘남북 단일탁구팀’을 시작으로 남과 북이 함께 하는 국제 행사에 항상 이용되고 있는 아리랑. 우리민족을 하나로 만들어주고 있는 아리랑을 계승·발전시키는 것은 우리의 가장 큰 문화적 사명이 아닐까.

최우석 기자

kauri21@dongguk.edu








88   [오마이뉴스]애국가 관련기사  기미양 2006/04/10 2150 363
87   [국민일보] 애국가 관련기사  기미양 2006/04/10 2138 369
86   [kbs뉴스]애국가관련 뉴스  기미양 2006/04/02 2122 315
85   [연합뉴스]애국가 정통성 주제로 토론회 -  기미양 2006/04/02 2090 349
84   2005년 4월 kbs9시 뉴스에서  아리랑 2006/04/29 1928 328
83   김연갑 (金煉甲-kim yeon gab) 프로필  기미양 2005/11/02 1898 288
82   [kbs1]남북의 창-  아리랑 2006/07/09 1866 293
81   [kbs1]남북의 창-DMZ아리랑평화페스티발  아리랑 2006/07/09 1855 320
80   [동아일보]아리랑 뿌리는 고려말 이색의 한시  아리랑 2006/05/26 1843 311
79   [kbs1]남북의 창-북한에서 부르고 있는 아리랑을 소개  아리랑 2006/07/09 1807 275
  동국대학보  기미양 2005/11/08 1679 282
77   [연합뉴스] "나운규 영화 '아리랑' 필름 일본에 없다" 2010.08.13  송영수 2011/01/23 1501 148
76   [연합뉴스] "헐버트 채보 아리랑 음반 나와" 2009.04.08  송영수 2011/01/21 1433 144
공지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4  기미양  2010/12/02 1020 136
74   [강원일보] "정선출신 소리꾼 김순녀씨 `정선아리랑 전바탕'공연" 2005.03.15  송영수 2011/01/20 976 111
73   [매일신문] "2010 대구 아리랑축제" 2010.08.13  송영수 2011/01/23 929 142
72   [MBC] "순종 즉위식 친필서명" 2007.08.29  송영수 2011/01/21 929 136
71   [NEWSIS] "서양악보로 옮긴 첫 아리랑 음반으로" 2009.04.09  송영수 2011/01/23 872 146
70   [매일신문] "'아리랑 낭낭' 영천아리랑" 2006.11.20  송영수 2011/01/21 849 138
69   SBS  기미양 2010/11/26 848 131

1 [2][3][4][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