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송영수(2011-01-21 15:42:44, Hit : 913, Vote : 133
 19.jpg (15.4 KB), Download : 130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15&oid=214&aid=0000047356
 [MBC] "순종 즉위식 친필서명" 2007.08.29




[뉴스데스크]● 앵커: 1910년 오늘은 일본에 의해 국권을 강제로 빼앗긴 국치일입니다.

조선의 마지막 왕 순종의 단면을 알 수 있는 희귀문서 2건이 공개됐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전합니다.





--------------------------------------------------------------------------------

대황제폐하즉위의주 -


순종의 즉위식 순서가 기록된 책자입니다.


일본 총리대신과, 외국 대사, 선교사들, 그리고 우리 문무백관들의 인사가 차례로 이어집니다.


'애국가'를 부르는 순서까지 있는 근대적 즉위식입니다.


● 김연갑 (한민족 아리랑 연합회 이사) : "황제를 위한 노래가 아니라, 국민을 위한 노래를 불렀다는 것이다."


그러나 순종은 통치기간 4년을 채우지 못했습니다.


순종이 이규상이라는 인물에게 팔괘장 훈장을 준다는 내용의 문서입니다.


1910년 8월 28일,국치일 하루전날 작성됐습니다


국새와 함께 일심이라는 글자를 조금 바꾼 수결, 즉 친필 사인이 보입니다.


● 김문웅 (前국가안전보장회의 행정실장) : "순종이 한일합방을 인정하지 않고 끝까지 통치권을 행사했다는 증거이다."


실제로 한일강제병합조약 문서에는 순종황제의 수결이 없습니다.


519년 조선 역사에 마침표를 찍은 순종 -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굴곡진 삶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습니다.






88   [오마이뉴스]애국가 관련기사  기미양 2006/04/10 2139 361
87   [국민일보] 애국가 관련기사  기미양 2006/04/10 2123 368
86   [kbs뉴스]애국가관련 뉴스  기미양 2006/04/02 2108 314
85   [연합뉴스]애국가 정통성 주제로 토론회 -  기미양 2006/04/02 2078 349
84   2005년 4월 kbs9시 뉴스에서  아리랑 2006/04/29 1919 328
83   김연갑 (金煉甲-kim yeon gab) 프로필  기미양 2005/11/02 1891 288
82   [kbs1]남북의 창-  아리랑 2006/07/09 1859 293
81   [kbs1]남북의 창-DMZ아리랑평화페스티발  아리랑 2006/07/09 1847 319
80   [동아일보]아리랑 뿌리는 고려말 이색의 한시  아리랑 2006/05/26 1831 308
79   [kbs1]남북의 창-북한에서 부르고 있는 아리랑을 소개  아리랑 2006/07/09 1799 272
78   동국대학보  기미양 2005/11/08 1672 282
77   [연합뉴스] "나운규 영화 '아리랑' 필름 일본에 없다" 2010.08.13  송영수 2011/01/23 1477 146
76   [연합뉴스] "헐버트 채보 아리랑 음반 나와" 2009.04.08  송영수 2011/01/21 1416 141
공지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4  기미양  2010/12/02 1001 135
74   [강원일보] "정선출신 소리꾼 김순녀씨 `정선아리랑 전바탕'공연" 2005.03.15  송영수 2011/01/20 958 109
  [MBC] "순종 즉위식 친필서명" 2007.08.29  송영수 2011/01/21 913 133
72   [매일신문] "2010 대구 아리랑축제" 2010.08.13  송영수 2011/01/23 911 140
71   [NEWSIS] "서양악보로 옮긴 첫 아리랑 음반으로" 2009.04.09  송영수 2011/01/23 856 144
70   SBS  기미양 2010/11/26 836 130
69   [매일신문] "'아리랑 낭낭' 영천아리랑" 2006.11.20  송영수 2011/01/21 833 137

1 [2][3][4][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