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송영수(2011-01-17 16:34:42, Hit : 512, Vote : 82
 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417280
 [아시아투데이] "태극기의 도시 구리시, 태극기 강연회 개최" 2010.11.15

전국 지자체 최초로 ‘태극기의 도시’를 선포한 구리시(시장 박영순)가 ‘제71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17일 오전 10시부터 두 시간 동안 시청 대강당에서 태극기 전문가를 초청해 강연회를 개최한다.

이번 명사 초청 태극기 강연회는 국권 회복을 위해 헌신한 순국 선열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한 순국 선열의 날을 기념하고, 태극기의 도시 구리시의 국기선양사업을 범시민 태극기 사랑운동으로 더욱 활성화 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대한민국 국기, 태극기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특강은 구리시민 등 약 5백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태극기 전문가인 김원모 단국대 명예 교수와 시민단체인 국가상징연구회 김연갑 연구위원의 강연으로 진행된다.

김원모 교수는 국기 태극기의 제정 과정, 태극기에 담긴 뜻과 전통적인 상징성 등을 강의할 예정인데, 구리시에 소재한 세계문화유산인 동구릉의 홍살문과 석조물 등에 새겨 진 태극 문양의 역사적 의미를 재정립하기로 돼 있어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두 번째 연사로 나서게 될 김연갑 연구위원은 일제 강점기 태극기의 수난사를 들려 주고, 통일 한국의 국기 제정 문제와 태극기의 도시 구리시가 향후 추구해야 될 태극기를 포함한 국가 상징물 연구와 통합작업 등에 대한 제언을 하게 된다.

구리시 관계자는 "태극기의 도시 구리시는 앞으로 범국민적인 태극기 사랑 운동을 선도할 것 이며, 다양하고 품격 있는 국기선양사업을 통해 국기 태극기의 역사와 문화를 재정립함으로써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태극기의 도시로 한 걸음 한 걸음 걸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88   kbs-2  기미양 2010/11/26 499 20
87   kbs-1  기미양 2010/11/26 560 30
86   조선일보-1  기미양 2010/11/26 668 53
85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5  기미양 2010/12/02 725 67
84   조선일보-2  기미양 2010/11/26 774 68
83   조선일보-3  기미양 2010/11/26 695 69
82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3  기미양 2010/12/02 711 71
81   [주간한국] "'정선아리랑' CD 8장에 깃든 뜻" 2004.09.15  송영수 2011/01/20 562 80
  [아시아투데이] "태극기의 도시 구리시, 태극기 강연회 개최" 2010.11.15  송영수 2011/01/17 512 82
79   조선일보-4  기미양 2010/11/26 714 85
78   [동아일보] "한글이 목숨’외솔 최현배 선생 한글사랑 휘호발견" 2001.10.07  송영수 2011/01/19 549 85
77   [연합뉴스] "「아리랑」초간본 발굴.공개" 2002.12.28  송영수 2011/01/19 517 85
76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2  기미양 2010/12/02 787 87
75   [한겨례21] "김산을 인터넷으로 만난다" 2002.12.16  송영수 2011/01/16 610 89
74   [동아일보] "구한말 ‘가사체 아리랑’ 발견" 2005.09.17  송영수 2011/01/17 563 89
73   [연합뉴스] "3.1운동 당시 독립노래 `조선국가' 전단 공개" 2001.02.27  송영수 2011/01/19 571 90
72   [동아일보] "임시정부 모체 '신한청년당' 펴낸 잡지 발견" 2001.10.31  송영수 2011/01/19 522 90
71   [연합뉴스] "「육혈포강도」는 10막짜리 작품"-공연전단 발굴" 2003.07.22  송영수 2011/01/20 515 90
70   [경향신문] "최초의 國歌 하와이版 발견" 2004.08.13  송영수 2011/01/20 551 92
69   [오마이뉴스] "우리 겨레, 노래로도 항일했다" 2006.03.02  송영수 2011/01/17 538 93

1 [2][3][4][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