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송영수(2011-01-21 15:32:34, Hit : 1110, Vote : 174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606111729001&code=960802
 [경향신문] "평양 名妓가 부른 ‘팔도 아리랑" 2006.06.11

1930~40년대 이애리수와 함께 평양 제일의 명기로 꼽혔던 북한 원로가수 김관보(85)의 목소리가 음반에 담겨 나왔다. 음반사 신나라가 9일 시중에 발매한 ‘팔도민요 여행기’에는 김관보가 부른 ‘경상도 아리랑’과 ‘룡강기나리’가 수록돼 있다. 음반 해설을 맡은 한민족아리랑연합회 김연갑 이사는 “김관보는 일제시대에도 음반을 거의 남기지 않았고, 분단 이후 남쪽에서 김관보의 목소리가 음반에 담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일제 강점기 때부터 가수로 활동해온 김관보는 북한 가요계의 산증인이다. 또 시인이자 희곡작가였던 조명암(본명 조영출, 1913~93)의 미망인이기도 하다. ‘낙화유수’ ‘바다의 교향시’ ‘꿈꾸는 백마강’ 등 수많은 대중가요를 작사했던 조명암은 48년 월북, 북한에서 교육문화성 부상, 평양가무단 단장, 조선문학예술총동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지냈다. 현인이 불러 히트시켰던 ‘신라의 달밤’의 원곡인 ‘인도의 달밤’도 조명암이 작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관보는 90년 통일전통음악회 참석차 서울을 방문한 적이 있다. 지난해 3월에는 북한 ‘노동신문’에 ‘1930년대 계몽기 가요를 널리 부르자’는 요지의 글을 발표하기도 했다.






88   [국민일보] 애국가 관련기사  기미양 2006/04/10 2257 389
87   [오마이뉴스]애국가 관련기사  기미양 2006/04/10 2293 386
86   [연합뉴스]애국가 정통성 주제로 토론회 -  기미양 2006/04/02 2250 372
85   [kbs뉴스]애국가관련 뉴스  기미양 2006/04/02 2272 345
84   2005년 4월 kbs9시 뉴스에서  아리랑 2006/04/29 2055 338
83   [kbs1]남북의 창-DMZ아리랑평화페스티발  아리랑 2006/07/09 1970 335
82   [동아일보]아리랑 뿌리는 고려말 이색의 한시  아리랑 2006/05/26 1964 324
81   [kbs1]남북의 창-  아리랑 2006/07/09 1987 299
80   김연갑 (金煉甲-kim yeon gab) 프로필  기미양 2005/11/02 2008 298
79   동국대학보  기미양 2005/11/08 1774 292
78   [kbs1]남북의 창-북한에서 부르고 있는 아리랑을 소개  아리랑 2006/07/09 1927 284
77   [NEWSIS] "나운규 영화우표 오류논란 "아리랑1편 아니다‥맞다" 2007.11.07  송영수 2011/01/21 1100 184
76   [문화저널21] "일제강점기에 “한글이 목숨”을 외친 외솔" 2010.03.16  송영수 2011/01/23 1101 183
75   [YTN] "최초 서양 악보로 기록된 아리랑 재현" 2009.03.01  송영수 2011/01/21 1147 183
74   [연합뉴스] "나운규 영화 '아리랑' 필름 일본에 없다" 2010.08.13  송영수 2011/01/23 1848 178
73   [동아일보] "아리랑은 인생고뇌 표현한 노래… 인류 보편성 지녀" 2009.12.09  송영수 2011/01/23 1128 177
  [경향신문] "평양 名妓가 부른 ‘팔도 아리랑" 2006.06.11  송영수 2011/01/21 1110 174
71   [연합뉴스] "헐버트 채보 아리랑 음반 나와" 2009.04.08  송영수 2011/01/21 1748 173
70   [연합뉴스] "사라진 아리랑 노래 5종 다시 찾았다" 2009.04.13  송영수 2011/01/23 1135 172
69   [NEWSIS] "서양악보로 옮긴 첫 아리랑 음반으로" 2009.04.09  송영수 2011/01/23 1174 172

1 [2][3][4][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