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기미양(2010-11-26 14:06:51, Hit : 704, Vote : 108
 3.jpg (28.6 KB), Download : 158
 http://news.kbs.co.kr/culture/2005/12/05/806724.html
 [kbs] 2005.12.05 北 연주곡 국내에 잇따라 소개


<앵커 멘트>

우리 나라에 소개된 북한 음악은 대부분 전통 민요나 일부 대중가요 정도에 머물러 왔는데요.

최근에는 '피바다' 같은 혁명 가극이나 '사향가' 등 이전에 듣기 어려웠던 북한 음악들이 연주곡 형태로 음반에 삽입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모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어젯밤에도 불었네. 휘파람~♪♬"

님을 그리는 마음을 경쾌한 리듬에 실은 노래 '휘파람', '반갑습니다'와 더불어 우리에게 가장 많이 알려진 북한의 대중 가요입니다.

한민족의 노래 '아리랑'도 빠질 수 없습니다.

북한의 대표적인 관현악곡으로 '아리랑 환상곡'이 꼽힐 만큼, 다양한 형태의 아리랑이 북한에서 사랑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연갑(한민족 아리랑 연합회 이사) : "유일하게 북한에서 남측 지명을 쓰는 노래를 부를 만큼 북한에서는 아리랑을 중요하게 인식하고 있죠."

국내에 알려져 있는 북한 음악은 이같은 몇몇 대중 가요와 전통 민요가 대부분.

그런데 최근 이념성 문제로 쉽게 접하기 어려웠던 북한 노래들도 가사 없는 관현악 연주 형태로 국내에 속속 소개되고 있습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곡은 북한의 대표적 혁명 가극인 '피바다'.

1970년대 가극 '피바다'에 나오는 대표적인 가요와 아리아를 주제로 삼아 교향곡으로 새롭게 만든 것입니다.

김일성 주석이 생전에 즐겨 부른 것으로 알려진 고향을 그리는 노래 '사향가'도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국내에 소개됐습니다.

소위 '주체 음악'에 집착한 나머지 세계 음악계 흐름에서 벗어나있는 북한 음악이지만, 묻혀 있던 노래를 남한에서 재발견하면서 새롭게 가치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입력시간 2005.12.05 (07:36)   모은희 기자

* 기미양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1-01-15 01:56)





68   [오마이뉴스]애국가 관련기사  기미양 2006/04/10 2134 361
67   [국민일보] 애국가 관련기사  기미양 2006/04/10 2118 368
66   [kbs] 아리랑 박사 김연갑 씨 (2003.07.16 .)  기미양 2010/11/26 736 110
  [kbs] 2005.12.05 北 연주곡 국내에 잇따라 소개  기미양 2010/11/26 704 108
64   [kbs] 2006.02.28 애국가·항일 노래 담은 가사집 발견  기미양 2010/11/26 691 127
63   [kbs] 2006.03.31 안익태는 친일?…애국가 교체 논란  기미양 2010/11/26 671 125
62   [kbs] 2006.06.24 철의 삼각지에 울려 퍼진 ‘아리랑’  기미양 2010/11/26 682 124
61   [kbs] 2006.07.09 꿈을 심는 사람들  기미양 2010/11/26 652 134
60   [kbs] 2007.08.14 오늘에 되살린 그날의 환희  기미양 2010/11/26 639 135
59   [kbs] 2007.10.27 영화 기념우표 ‘아리랑’ 오류 논란  기미양 2010/11/26 663 121
58   [kbs] 2008.10.02 미국 군가로 불린 우리의 ‘아리랑’  기미양 2010/11/26 735 125
57   [kbs] 2010.08.18 일본 최초의 아리랑 음반 발굴  기미양 2010/11/26 683 132
56   [kbs] 2010.08.29 문화 말살정책 극복하고 ‘한류 돌풍’  기미양 2010/11/26 647 127
55   [kbs] 2010.09.03 최초 발굴 조선정벌가 ‘침략 야욕’ 노래로 표현  기미양 2010/11/26 620 115
54   [한겨례21] "김산을 인터넷으로 만난다" 2002.12.16  송영수 2011/01/16 629 95
53   [한겨례21] "아리랑의 변신, 장단에서 선율로" 2003.09.17  송영수 2011/01/16 598 103
52   [한겨례21] 아리랑에 얽힌 오해와 진실 “더 이상 아리랑치기는 없다” 2003.09.17  송영수 2011/01/16 613 112
51   [연합뉴스] "영화 '아리랑'이 녹슬고 있다" 2005.02.17  송영수 2011/01/16 543 113
50   [연합뉴스] "아리랑' 찾아 일시귀국 이정면 박사" 2005.06.15  송영수 2011/01/16 515 124
49   [동아일보] "구한말 ‘가사체 아리랑’ 발견" 2005.09.17  송영수 2011/01/17 585 94

[1] 2 [3][4][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