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기미양(2010-11-26 14:14:23, Hit : 740, Vote : 125
 10.jpg (14.6 KB), Download : 168
 http://news.kbs.co.kr/culture/2008/10/02/1643061.html
 [kbs] 2008.10.02 미국 군가로 불린 우리의 ‘아리랑’


<앵커 멘트>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우리 겨레의 정서를 대표해온 노래, 바로 아리랑이죠, 바로 이 아리랑이 미국의 군가로도 불린적이 있습니다.

미국의 대표 군가 모음집에 우리의 '아리랑' 이 수록돼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양민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장중한 군악대 반주를 타고 익숙한 멜로디가 흘러나옵니다.

외국 발음이 섞인 한국어 가사.

바로 우리 '아리랑' 의 노랫말입니다.

미국 군대 2백년 역사를 담아 지난 1975년 미 군악대가 퍼낸 군가 모음집.

미군가를 대표하는 12곡가운데 외국곡으로는 유일하게 한국의 아리랑이 수록돼 있습니다.

미군과 아리랑의 첫 만남은 지난 한국전쟁 시기로 추정됩니다.

전쟁에 참전한 미군이 아리랑을 듣고 자연스레 따라 불렀고, 전쟁이 끝난 뒤엔 한국에 주둔했던 미 7보병사단의 사단가로 채택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김연갑(주력부대인) : "미 7사단가가 아리랑이었다는 점, 또 미군들이 아리랑을 배워 불렀다는 기록이 있다."

때론 한을 담아, 때론 흥에 취해 부르던 우리 민요, 아리랑.

이 땅에 왔던 미군들에게도 전쟁의 참혹함을 달래주던 안식처같은 노래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입력시간 2008.10.02 (06:31)   양민효 기자

* 기미양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1-01-15 01:56)





68   [YTN] "최초 서양 악보로 기록된 아리랑 재현" 2009.03.01  송영수 2011/01/21 824 154
67   [연합뉴스] "사라진 아리랑 노래 5종 다시 찾았다" 2009.04.13  송영수 2011/01/23 819 140
66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2  기미양 2010/12/02 816 94
65   [연합뉴스] "日 제작ㆍ발매한 아리랑 음반 발굴" 2010.08.19  송영수 2011/01/23 815 129
64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1  기미양 2010/12/02 811 121
63   [연합뉴스] "다양한 노랫말의 '밀양 아리랑' 감상하세요" 2010.11.18  송영수 2011/01/23 806 114
62   조선일보-2  기미양 2010/11/26 797 76
61   [동아일보] "아리랑은 인생고뇌 표현한 노래… 인류 보편성 지녀" 2009.12.09  송영수 2011/01/23 793 142
60   [경향신문] "평양 名妓가 부른 ‘팔도 아리랑" 2006.06.11  송영수 2011/01/21 793 142
59   [연합뉴스] "독립운동가 김산 '아리랑' 노래 복원" 2007.03.01  송영수 2011/01/21 783 136
58   [NEWSIS] "나운규 영화우표 오류논란 "아리랑1편 아니다‥맞다" 2007.11.07  송영수 2011/01/21 782 151
57   [문화저널21] "일제강점기에 “한글이 목숨”을 외친 외솔" 2010.03.16  송영수 2011/01/23 780 148
56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5  기미양 2010/12/02 754 76
55   [연합뉴스] "<사람들> '아리랑 박사' 김연갑씨" 2006.06.06  송영수 2011/01/21 744 130
54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3  기미양 2010/12/02 743 79
53   조선일보-4  기미양 2010/11/26 743 90
  [kbs] 2008.10.02 미국 군가로 불린 우리의 ‘아리랑’  기미양 2010/11/26 740 125
51   [kbs] 아리랑 박사 김연갑 씨 (2003.07.16 .)  기미양 2010/11/26 739 110
50   [오마이뉴스] "중국동포의 아리랑, 통일의 아리랑" 2005.08.01  송영수 2011/01/20 733 137
49   조선일보-3  기미양 2010/11/26 720 75

[1] 2 [3][4][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