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기미양(2010-11-26 14:18:44, Hit : 673, Vote : 128
 11.jpg (27.5 KB), Download : 138
 http://news.kbs.co.kr/culture/2010/08/18/2146312.html
 [kbs] 2010.08.18 일본 최초의 아리랑 음반 발굴


<앵커 멘트>

나라를 잃었던 일제 강점기, 더욱 아프게 느껴졌을 민족의 노래 아리랑.

일본 가수가 일본말로 불러 취입했던 최초의 음반이 발견됐습니다.

조일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가수가 일본어로 부르는 아리랑.

선율은 분명 아리랑이지만, 민족의 정서가 배인 노랫말은 개인적인 상념으로 바뀌었습니다.

일본어 아리랑 음반 가운데 가장 앞선 1931년 이 노래가 출시되자 당시 일본 신문에 바뀐 가사를 비판하는 한국사람의 글이 실려 음반의 존재는 알려졌으나, 실체가 확인된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녹취>미야즈카 도시오('아리랑의 탄생' 저자) : "대륙 진출을 위해 일본 내에 '조선'을 소개해야했는데, 이 때 아리랑을 유행가로 만들어 '조선'을 소개했습니다."

1932년에 나온, 남녀 듀엣의 이 아리랑 음반도 신나라 레코드가 발굴해 공개했습니다.

역시 일본어로 개사된 노래는 당시 한일 두나라의 최고 가수가 함께 불렀고 당시 일본의 대표적인 작사,작곡가가 제작에 참여했습니다.

<녹취>김연갑(아리랑연합회 이사) : "일본이 아리랑을 굴절시키고,어떻게 상업화 했는지를 보여주는 아리랑 연구에서 획기적 의미를 갖는..."

나라를 잃고 민족의 노래마저 지배국의 유행가로 변질됐던 아픈 과거를 웅변하는 이 음반들은 자료 보존을 위해 곧 복각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일수입니다.
입력시간 2010.08.18 (22:01)   조일수 기자

* 기미양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1-01-15 01:56)





68   [kbs] 2006.02.28 애국가·항일 노래 담은 가사집 발견  기미양 2010/11/26 679 125
67   [kbs] 2006.03.31 안익태는 친일?…애국가 교체 논란  기미양 2010/11/26 663 122
66   [kbs] 2006.06.24 철의 삼각지에 울려 퍼진 ‘아리랑’  기미양 2010/11/26 670 123
65   [kbs] 2006.07.09 꿈을 심는 사람들  기미양 2010/11/26 643 130
64   [kbs] 2007.08.14 오늘에 되살린 그날의 환희  기미양 2010/11/26 629 130
63   [kbs] 2007.10.27 영화 기념우표 ‘아리랑’ 오류 논란  기미양 2010/11/26 652 118
62   [kbs] 2008.10.02 미국 군가로 불린 우리의 ‘아리랑’  기미양 2010/11/26 727 122
  [kbs] 2010.08.18 일본 최초의 아리랑 음반 발굴  기미양 2010/11/26 673 128
60   [kbs] 2010.08.29 문화 말살정책 극복하고 ‘한류 돌풍’  기미양 2010/11/26 634 122
59   [kbs] 2010.09.03 최초 발굴 조선정벌가 ‘침략 야욕’ 노래로 표현  기미양 2010/11/26 608 109
58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1  기미양 2010/12/02 797 119
57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2  기미양 2010/12/02 804 92
56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3  기미양 2010/12/02 731 76
공지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4  기미양  2010/12/02 986 132
54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5  기미양 2010/12/02 742 71
53   [한겨례21] "김산을 인터넷으로 만난다" 2002.12.16  송영수 2011/01/16 622 92
52   [한겨례21] "아리랑의 변신, 장단에서 선율로" 2003.09.17  송영수 2011/01/16 588 102
51   [한겨례21] 아리랑에 얽힌 오해와 진실 “더 이상 아리랑치기는 없다” 2003.09.17  송영수 2011/01/16 607 110
50   [연합뉴스] "영화 '아리랑'이 녹슬고 있다" 2005.02.17  송영수 2011/01/16 533 111
49   [연합뉴스] "아리랑' 찾아 일시귀국 이정면 박사" 2005.06.15  송영수 2011/01/16 506 122

[1] 2 [3][4][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