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송영수(2011-01-17 16:20:36, Hit : 676, Vote : 111
 12.jpg (10.9 KB), Download : 110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5&aid=0000241058
 [국민일보] "음악가 성향놓고 애국가평가 부적절… 국가상징연구회 김연갑 위원장" 2006.04.07


최근 작곡가 안익태 선생의 친일 행적 논란으로 일각에서 애국가 교체 주장까지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작곡·작사가의 성향이나 작품성으로 애국가를 평가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반박 의견이 나왔다.

민간학술단체인 국가상징연구회 김연갑 애국가분과 위원장은 7일 오후 국가상징연구회 주최로 서울 인사동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민족 합의를 통해 한목소리로 불려온 애국가를 어떤 이유에서도 손상시켜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애국가의 역사성과 정통성 연구’라는 논문을 통해 “애국가는 일방적으로 결정된 것이 아니고 역사의 현장에서 민중에 의해 수용된 노래”라며 “3·1 운동 때 불린 후 1948년 제헌국회에서 국가로 채택되기까지의 많은 역사적 기록들이 애국가의 역사성과 정통성을 뒷받침한다”고 지적했다.





68   [MBC] "순종 즉위식 친필서명" 2007.08.29  송영수 2011/01/21 926 136
67   [NEWSIS] "나운규 영화우표 오류논란 "아리랑1편 아니다‥맞다" 2007.11.07  송영수 2011/01/21 797 153
66   [NEWSIS] "서양악보로 옮긴 첫 아리랑 음반으로" 2009.04.09  송영수 2011/01/23 866 145
65   [YTN] "최초 서양 악보로 기록된 아리랑 재현" 2009.03.01  송영수 2011/01/21 838 156
64   [YTN뉴스] "태극기의 어제와 내일" 2010.11.17  송영수 2011/01/17 587 111
63   [강원일보] "정선출신 소리꾼 김순녀씨 `정선아리랑 전바탕'공연" 2005.03.15  송영수 2011/01/20 970 111
62   [경향신문] "아리랑’ 김산·님 웨일즈 공저였다" 2002.12.08  송영수 2011/01/19 580 114
61   [경향신문] "최초의 國歌 하와이版 발견" 2004.08.13  송영수 2011/01/20 580 101
60   [경향신문] "평양 名妓가 부른 ‘팔도 아리랑" 2006.06.11  송영수 2011/01/21 806 144
공지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4  기미양  2010/12/02 1014 136
58   [국민일보] "소설 ’아리랑’ 주인공 김산 앙들 방한 초간본 받아 " 2002.12.09  송영수 2011/01/20 606 103
  [국민일보] "음악가 성향놓고 애국가평가 부적절… 국가상징연구회 김연갑 위원장" 2006.04.07  송영수 2011/01/17 676 111
56   [국민일보] 애국가 관련기사  기미양 2006/04/10 2132 368
55   [동아일보] "구한말 ‘가사체 아리랑’ 발견" 2005.09.17  송영수 2011/01/17 593 94
54   [동아일보] "아리랑 뿌리는 고려말 이색의 한시" 2006.05.25  송영수 2011/01/17 578 122
53   [동아일보] "아리랑은 인생고뇌 표현한 노래… 인류 보편성 지녀" 2009.12.09  송영수 2011/01/23 809 143
52   [동아일보] "임시정부 모체 '신한청년당' 펴낸 잡지 발견" 2001.10.31  송영수 2011/01/19 557 94
51   [동아일보] "한글이 목숨’외솔 최현배 선생 한글사랑 휘호발견" 2001.10.07  송영수 2011/01/19 579 95
50   [동아일보] "한반도기 적절한지부터 따져봐야" 2005.11.21  송영수 2011/01/17 562 113
49   [동아일보] “3·1만세 행진곡은 ‘아리랑 노가바’였다” 2009.02.28  송영수 2011/01/17 580 118

[1] 2 [3][4][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