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송영수(2011-01-19 21:37:22, Hit : 621, Vote : 116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2&aid=0000002271
 [경향신문] "아리랑’ 김산·님 웨일즈 공저였다" 2002.12.08

중국공산당 혁명에 가담한 조선혁명가 김산(본명 장지학)의 조국애를 기록한 ‘아리랑’(원제 Song of Ariran) 초간본(1941년刊)이 온전한 형태로 처음 발견됐다.

사단법인 아리랑연합회 김연갑 상임이사는 8일 “미국 여류작가 님 웨일스가 김산과 20여차례 나눈 대화를 중심으로 1941년 미국에서 펴낸 ‘아리랑’(258쪽) 초판을 최근 미국 워싱턴 소재 고서점에서 발견했다”며 “지난해 네덜란드에서 최초 발견한 ‘아리랑’ 초판은 표지가 없어 아쉬웠으나, 이번에 발견된 초판본은 김산이 먼 곳을 주시하며 서 있는 장면을 하드커버표지로 했고 저자의 서명이 기록된 희귀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 책이 초판본에는 ‘김산과 님 웨일스’ 공저로 표시돼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68   [경향신문] "최초의 國歌 하와이版 발견" 2004.08.13  송영수 2011/01/20 616 105
67   [국민일보] "소설 ’아리랑’ 주인공 김산 앙들 방한 초간본 받아 " 2002.12.09  송영수 2011/01/20 652 106
66   [주간한국] "[한국 초대석] 한민족아리랑연합회 김연갑 이사" 2004.09.15  송영수 2011/01/20 603 106
65   [연합뉴스] "<화제> 투병중인 정선아리랑의 金炳河씨 돕기운동" 1995.04.08  송영수 2011/01/17 615 108
64   [연합뉴스] "영화 아리랑 연구회 발족" 1995.02.09  송영수 2011/01/17 614 109
63   [한겨례] "아리랑’의 수난…일제, 가사 바꿔 전쟁미화에 악용" 2005.02.28  송영수 2011/01/20 671 110
62   [연합뉴스] "정선서 열리는 `한민족아리랑제전" 1999.09.29  송영수 2011/01/17 635 112
61   [연합뉴스] "김산 전문사이트 개통 " 2002.12.10  송영수 2011/01/20 636 112
60   [kbs] 아리랑 박사 김연갑 씨 (2003.07.16 .)  기미양 2010/11/26 796 113
59   [kbs] 2005.12.05 北 연주곡 국내에 잇따라 소개  기미양 2010/11/26 761 113
58   [연합뉴스] "화제의 책 팔도 아리랑 기행외" 1994.01.12  송영수 2011/01/17 653 113
57   [한겨례21] 아리랑에 얽힌 오해와 진실 “더 이상 아리랑치기는 없다” 2003.09.17  송영수 2011/01/16 683 114
56   [YTN뉴스] "태극기의 어제와 내일" 2010.11.17  송영수 2011/01/17 668 114
55   [국민일보] "음악가 성향놓고 애국가평가 부적절… 국가상징연구회 김연갑 위원장" 2006.04.07  송영수 2011/01/17 731 115
54   [동아일보] "한반도기 적절한지부터 따져봐야" 2005.11.21  송영수 2011/01/17 608 115
  [경향신문] "아리랑’ 김산·님 웨일즈 공저였다" 2002.12.08  송영수 2011/01/19 621 116
52   [강원일보] "정선출신 소리꾼 김순녀씨 `정선아리랑 전바탕'공연" 2005.03.15  송영수 2011/01/20 1081 116
51   [연합뉴스] "영화 '아리랑'이 녹슬고 있다" 2005.02.17  송영수 2011/01/16 593 118
50   [연합뉴스] "<전세계에 숨겨진 아리랑 자료들 한자리에>" 2003.08.24  송영수 2011/01/20 605 119
49   [동아일보] “3·1만세 행진곡은 ‘아리랑 노가바’였다” 2009.02.28  송영수 2011/01/17 638 120

[1] 2 [3][4][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