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기미양(2010-11-26 14:19:35, Hit : 651, Vote : 127
 12.jpg (34.1 KB), Download : 158
 http://news.kbs.co.kr/culture/2010/08/29/2151699.html
 [kbs] 2010.08.29 문화 말살정책 극복하고 ‘한류 돌풍’


<앵커 멘트>

일제 강점기 동안 일본은 우리 민족 문화 말살정책을 펼쳤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일본에 한류 바람을 일으키며 일본에 우리 문화를 수출하고 있습니다.

박진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일제는 일본과 조선은 하나라는 억지 논리로 문화말살 정책을 펼칩니다.

우리말을 쓰지 못하게 하고 한글 신문과 잡지를 폐간시킵니다.

또 일본 신에 대한 숭배를 강요하고, 단발령과 창시 개명으로 민족혼과 전통을 없애려 했습니다.

<인터뷰>이완범(한국학 중앙연구원 세종리더십 연구소장) : "우리 민족의 창의성을 뺏고 복종하는 인간 순응하는 인간 그리고 다소곳한 인간형으로 만들려고 노력했습니다."

이 때문에 우리 문화에 왜색이 덧칠되기도 했지만 민중들을 중심으로 문화적 저항도 시작됩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아리랑' 정신이 있었습니다.

<인터뷰>김연갑(한민족아리랑연합회) : "상임이사 "연극 아리랑 또는 만담 대중문화 아리랑으로 확산이 되거든요. 이것은 우리 민족이 갖고 있었던 저항성이 그렇게 일제를 향해 표출된 것이 아닌가..."

해방 후 50여년 동안 빗장이 걸렸던 일본 문화가 지난 1998년부터 개방됐으나 일본 대중문화인 일류는 애니메이션과 만화를 제외하곤 우리 땅에서 큰 힘을 발휘하지 못했습니다.

반면 우리의 한류는 일본 열도를 열광시키고 있습니다.

겨울 연가는 욘사마를 탄생시키며 중년들을 사로 잡은데 이어 동방 신기와 소녀 시대, 카라 등 아이돌 스타들이 신한류 바람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부백(경희대 문화관광콘텐츠과 교수) : "한국 문화 콘텐츠는 상당히 역동적이죠. 그게 일본 사람들에게 아주 새롭고 또 그 사람들의 눈높이에 맞을 수 있는 수준까지 와있기 때문에..."

한류는 국권침탈 100년을 극복하고 일본 열도를 넘어 아시아의 대중문화를 주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입력시간 2010.08.29 (21:59)   박진현 기자

* 기미양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1-01-15 01:56)





48   [연합뉴스] "화제의 책 팔도 아리랑 기행외" 1994.01.12  송영수 2011/01/17 605 109
47   [YTN뉴스] "태극기의 어제와 내일" 2010.11.17  송영수 2011/01/17 583 111
46   [아시아투데이] "태극기의 도시 구리시, 태극기 강연회 개최" 2010.11.15  송영수 2011/01/17 543 89
45   [동아일보] "한반도기 적절한지부터 따져봐야" 2005.11.21  송영수 2011/01/17 557 111
44   [동아일보] “3·1만세 행진곡은 ‘아리랑 노가바’였다” 2009.02.28  송영수 2011/01/17 575 117
43   [국민일보] "음악가 성향놓고 애국가평가 부적절… 국가상징연구회 김연갑 위원장" 2006.04.07  송영수 2011/01/17 671 110
42   [오마이뉴스] "우리 겨레, 노래로도 항일했다" 2006.03.02  송영수 2011/01/17 565 100
41   [동아일보] "아리랑 뿌리는 고려말 이색의 한시" 2006.05.25  송영수 2011/01/17 574 122
40   [동아일보] "구한말 ‘가사체 아리랑’ 발견" 2005.09.17  송영수 2011/01/17 589 94
39   [연합뉴스] "아리랑' 찾아 일시귀국 이정면 박사" 2005.06.15  송영수 2011/01/16 520 124
38   [연합뉴스] "영화 '아리랑'이 녹슬고 있다" 2005.02.17  송영수 2011/01/16 547 113
37   [한겨례21] 아리랑에 얽힌 오해와 진실 “더 이상 아리랑치기는 없다” 2003.09.17  송영수 2011/01/16 616 112
36   [한겨례21] "아리랑의 변신, 장단에서 선율로" 2003.09.17  송영수 2011/01/16 604 103
35   [한겨례21] "김산을 인터넷으로 만난다" 2002.12.16  송영수 2011/01/16 635 95
34   [kbs] 2010.09.03 최초 발굴 조선정벌가 ‘침략 야욕’ 노래로 표현  기미양 2010/11/26 625 115
  [kbs] 2010.08.29 문화 말살정책 극복하고 ‘한류 돌풍’  기미양 2010/11/26 651 127
32   [kbs] 2010.08.18 일본 최초의 아리랑 음반 발굴  기미양 2010/11/26 687 132
31   [kbs] 2008.10.02 미국 군가로 불린 우리의 ‘아리랑’  기미양 2010/11/26 741 125
30   [kbs] 2007.10.27 영화 기념우표 ‘아리랑’ 오류 논란  기미양 2010/11/26 666 121
29   [kbs] 2007.08.14 오늘에 되살린 그날의 환희  기미양 2010/11/26 642 135

[1][2] 3 [4][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