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송영수(2011-01-20 18:52:10, Hit : 586, Vote : 103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8&aid=0000101019
 [한겨례] "아리랑’의 수난…일제, 가사 바꿔 전쟁미화에 악용" 2005.02.28

[한겨레] 일제 조선총독부가 우리 민족의 노래인 ‘아리랑’을 자신들의 전쟁을

미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단법인 한민족아리랑연합회는 27일 조선총독부 촉탁 학자인 백당 김지연이

1935년 3월 발간한 <조선민요 아리랑>(문해서관 간)의 첫 장 별면에 수록된

‘비상시(非常時) 아리랑’을 공개했다. (사진) <조선민요 아리랑>은 김지연이

1930년 6~7월 총독부 기관지 <조선>(조선문판)에 전국 팔도의 아리랑 21곡을

정리해 발표한 <조선민요 아리랑>을 총독부가 5년 뒤에 단행본으로 출판한 것이다.

‘비상시 아리랑’은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비상시 이때를 알고 있나/나라가

있어야 집이 있고/집 있은 연후에 몸을 두네/내 몸을 애끼는 맘 미루어/나라와

가정을 사랑하자/십구의 삼오와 삼육년은/평화냐 그 반대냐 갈림일세/세계에

비춰라 태양마음/평화의 깃발을 휘날리자’는 사설로 이루어져 있다.

김연갑 연합회 상임이사는 “곡명이나 사설에서 ‘비상시’란 말은 태평양전쟁 등

앞으로 있을 대규모 전쟁 시기를 말하고, 사설 중 ‘19의 35와 36년’도

중일전쟁이 임박한 1935년부터 36년까지의 급박했던 기간을 뜻한다”며 “총독부가

자신들의 전쟁을 미화하기 위해 ‘비상시 아리랑’을 급조해서 유포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이사는 또 총독부 기관지 <조선>에는 창작 사설이 아닌 전승 사설만

수록되었으나 총독부가 책으로 출간하면서 ‘비상시 아리랑’을 특별히 별면에

실은 것으로 미루어 이 노래가 김지연의 작사나 의도가 아니라 총독부의 의도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그는 총독부가 아리랑 가락을 민심 조작을 위한 선전용으로 활용하려 한

것으로 보아, 이 시기에 아리랑이 전국적으로 퍼져 있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상영 기자 chung@hani.co.kr

ⓒ 한겨레(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8   [kbs] 2005.12.05 北 연주곡 국내에 잇따라 소개  기미양 2010/11/26 690 106
47   조선일보-1  기미양 2010/11/26 683 57
46   [연합뉴스] "영천아리랑' 소재로 예술제 열려" 2005.06.06  송영수 2011/01/20 681 128
45   [kbs] 2006.02.28 애국가·항일 노래 담은 가사집 발견  기미양 2010/11/26 677 124
44   [kbs] 2010.08.18 일본 최초의 아리랑 음반 발굴  기미양 2010/11/26 668 128
43   [kbs] 2006.06.24 철의 삼각지에 울려 퍼진 ‘아리랑’  기미양 2010/11/26 668 122
42   [kbs] 2006.03.31 안익태는 친일?…애국가 교체 논란  기미양 2010/11/26 660 122
41   [국민일보] "음악가 성향놓고 애국가평가 부적절… 국가상징연구회 김연갑 위원장" 2006.04.07  송영수 2011/01/17 650 103
40   [kbs] 2007.10.27 영화 기념우표 ‘아리랑’ 오류 논란  기미양 2010/11/26 647 118
39   [kbs] 2006.07.09 꿈을 심는 사람들  기미양 2010/11/26 642 130
38   [kbs] 2010.08.29 문화 말살정책 극복하고 ‘한류 돌풍’  기미양 2010/11/26 632 121
37   [kbs] 2007.08.14 오늘에 되살린 그날의 환희  기미양 2010/11/26 628 129
36   [한겨례21] "김산을 인터넷으로 만난다" 2002.12.16  송영수 2011/01/16 619 92
35   [kbs] 2010.09.03 최초 발굴 조선정벌가 ‘침략 야욕’ 노래로 표현  기미양 2010/11/26 606 109
34   [한겨례21] 아리랑에 얽힌 오해와 진실 “더 이상 아리랑치기는 없다” 2003.09.17  송영수 2011/01/16 603 109
33   [연합뉴스] "화제의 책 팔도 아리랑 기행외" 1994.01.12  송영수 2011/01/17 589 102
  [한겨례] "아리랑’의 수난…일제, 가사 바꿔 전쟁미화에 악용" 2005.02.28  송영수 2011/01/20 586 103
31   [국민일보] "소설 ’아리랑’ 주인공 김산 앙들 방한 초간본 받아 " 2002.12.09  송영수 2011/01/20 584 101
30   [한겨례21] "아리랑의 변신, 장단에서 선율로" 2003.09.17  송영수 2011/01/16 584 99
29   [연합뉴스] "3.1운동 당시 독립노래 `조선국가' 전단 공개" 2001.02.27  송영수 2011/01/19 581 93

[1][2] 3 [4][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