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송영수(2011-01-23 19:17:31, Hit : 768, Vote : 112
 33.jpg (59.5 KB), Download : 120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1&aid=0004772862
 [연합뉴스] "다양한 노랫말의 '밀양 아리랑' 감상하세요" 2010.11.18


음반 '영남 명물 밀양아리랑' 소리꾼들 (서울=연합뉴스) 12월 발매 예정인 음반 '영남 명물 밀양 아리랑'(신나라레코드) 녹음에 참여한 소리꾼들. 왼쪽부터 신인자(69), 김경호(70), 김종엽(63) 씨. 2010.11.18  

'밀양 아리랑'의 여러 버전 실은 음반 발매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날좀보소 날좀보소 날좀보소. 동지섣달 꽃본듯이 날좀보소. 아리아리랑 쓰리쓰리랑 아라리가 났네∼"

구성진 곡조의 '밀양 아리랑'은 1920년대 당시에도 전국적으로 불리던 민요 중 하나였다.

문필가 청오 차상찬(1887-1946)은 잡지 '별건곤(別乾坤)'의 1928년 8월호에 쓴 '밀양의 7대 명물, 구슬픈 밀양 아리랑'에서 '밀양 아리랑'을 다음과 같이 표현했다.

"어느 지방이든지 아리랑 타령이 없는 곳이 없지만 이 밀양의 아리랑 타령은 특별히 정조가 구슬프고 남국의 정조를 잘 나타낸 것으로 지금은 전국에 유행이 되다시피 했다. (중략) 특히 화악산 밑에 해가 떨어지고 유천역에 저녁연기가 실낱같이 피어오를 때 낙동평야 갈수통 속으로 삼삼오오 목동의 무리가 소를 몰고 돌아오며 구슬픈 정조로 서로 받아가며 부른다. 이렇게 하는 소리를 들으면 참으로 구슬프고도 멋이 있고 운치가 있다. 아무리 급행열차를 타고 가는 사람이라도 그 누가 길을 멈추고 듣고 싶지 않으랴."

'밀양 아리랑'은 시대 변화에 따라 본래 곡조에 가사만 바뀌어 입에서 입으로 전해졌다.

1920년대 중반 국내에서는 신민요로, 해외 독립운동 진영에서는 광복군 군가인 '광복군 아리랑'으로, 1950년대 한국전쟁 때는 중공군의 선무공작(적국의 영토를 점령한 군대가 지역 주민에게 군에 협력하도록 하는 선전 혹은 원조 등의 활동) 노래인 '파르티잔 유격대 아리랑'으로 불렸다.

1960년대 이후로는 국가적 의전 음악인 '행진곡 밀양 아리랑'으로, 1970년대 '밀양 백중놀이' 과장의 중요 소리로, 1980년대 민주화 운동 현장에서는 '신 밀양 아리랑'과 '통일 아리랑' 등으로 연주됐다.

그동안 '밀양 아리랑'의 다양한 버전은 문헌으로 가사만 전해져왔지만 조만간 이들을 한꺼번에 감상할 수 있게 됐다. 밀양 아리랑 곡조에 이들 가사를 붙여 부른 노래를 담은 음반 '영남 명물 밀양 아리랑'이 신나라레코드를 통해 발매되는 것.

마당극 배우 김종엽 등이 창자(唱者)로 참여한 이 음반에는 모두 9곡이 수록된다.

김연갑 ㈔한민족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는 18일 "'밀양 아리랑'은 이 같은 중요성에도 지금까지 독립적인 음반이 제작되지 못했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녹음해 음반으로 발매하게 돼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48   [kbs] 2006.03.31 안익태는 친일?…애국가 교체 논란  기미양 2010/11/26 652 116
47   [연합뉴스] "南北 나운규'아리랑' 기념사업 협력 합의" 2002.08.02  송영수 2011/01/19 523 114
46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1  기미양 2010/12/02 780 114
45   [연합뉴스] "<연합인터뷰> 김연갑 한민족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 2003.07.03  송영수 2011/01/20 545 113
44   [연합뉴스] "각국 아리랑 모은 음반 나온다" 2003.07.02  송영수 2011/01/20 549 113
43   [동아일보] "아리랑 뿌리는 고려말 이색의 한시" 2006.05.25  송영수 2011/01/17 553 113
  [연합뉴스] "다양한 노랫말의 '밀양 아리랑' 감상하세요" 2010.11.18  송영수 2011/01/23 768 112
41   [연합뉴스] "<전세계에 숨겨진 아리랑 자료들 한자리에>" 2003.08.24  송영수 2011/01/20 532 112
40   [동아일보] “3·1만세 행진곡은 ‘아리랑 노가바’였다” 2009.02.28  송영수 2011/01/17 551 111
39   [연합뉴스] "영화 '아리랑'이 녹슬고 있다" 2005.02.17  송영수 2011/01/16 523 110
38   [kbs] 2010.09.03 최초 발굴 조선정벌가 ‘침략 야욕’ 노래로 표현  기미양 2010/11/26 599 108
37   [한겨례21] 아리랑에 얽힌 오해와 진실 “더 이상 아리랑치기는 없다” 2003.09.17  송영수 2011/01/16 598 107
36   [kbs] 2005.12.05 北 연주곡 국내에 잇따라 소개  기미양 2010/11/26 679 106
35   [경향신문] "아리랑’ 김산·님 웨일즈 공저였다" 2002.12.08  송영수 2011/01/19 552 105
34   [YTN뉴스] "태극기의 어제와 내일" 2010.11.17  송영수 2011/01/17 563 105
33   [연합뉴스] "정선서 열리는 `한민족아리랑제전" 1999.09.29  송영수 2011/01/17 563 104
32   [kbs] 아리랑 박사 김연갑 씨 (2003.07.16 .)  기미양 2010/11/26 715 104
31   [강원일보] "정선출신 소리꾼 김순녀씨 `정선아리랑 전바탕'공연" 2005.03.15  송영수 2011/01/20 923 103
30   [동아일보] "한반도기 적절한지부터 따져봐야" 2005.11.21  송영수 2011/01/17 526 103
29   [국민일보] "음악가 성향놓고 애국가평가 부적절… 국가상징연구회 김연갑 위원장" 2006.04.07  송영수 2011/01/17 645 100

[1][2] 3 [4][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