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송영수(2011-01-19 21:26:55, Hit : 757, Vote : 130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6&oid=001&aid=0000057134
 [동아일보] "한글이 목숨’외솔 최현배 선생 한글사랑 휘호발견" 2001.10.07

한글학자이자 독립운동가인 외솔 최현배(崔鉉培·1894∼1970) 선생이 1932년에 ‘한글이 목숨’이라고 쓴 휘호가 발견됐다.

당시 경성의 한 음식점 방명록으로 보이는 ‘금서집(錦書集)’ 속에 들어 있는 이 휘호는 한지에 먹으로 쓴 것으로 외솔의 힘이 넘치는 필체가 두드러진다.

이 휘호를 입수해 공개한 수집가 김연갑씨(아리랑연합회 이사)는 “식당 방명록에까지 ‘한글이 목숨’이라고 쓴 것으로 보아 외솔 선생의 한글 사랑이 어느 정도였는지 짐작할 수 있다”면서 “한글날을 앞두고 한글에 대한 관심을 고취시키는 사료”라고 말했다.

‘비단처럼 아름다운 글을 모은 책자’라는 뜻의 ‘금서집’ 표지엔 ‘임신(壬申) 3월’이라고 쓰여 있어 이 방명록이 1932년부터 작성된 것임을 보여준다.






28   [연합뉴스] "3.1운동 당시 독립노래 `조선국가' 전단 공개" 2001.02.27  송영수 2011/01/19 773 131
27   [국민일보] "소설 ’아리랑’ 주인공 김산 앙들 방한 초간본 받아 " 2002.12.09  송영수 2011/01/20 771 129
26   [연합뉴스] "화제의 책 팔도 아리랑 기행외" 1994.01.12  송영수 2011/01/17 768 138
25   [주간한국] "'정선아리랑' CD 8장에 깃든 뜻" 2004.09.15  송영수 2011/01/20 765 118
24   [오마이뉴스] "우리 겨레, 노래로도 항일했다" 2006.03.02  송영수 2011/01/17 765 128
23   [연합뉴스] "정선서 열리는 `한민족아리랑제전" 1999.09.29  송영수 2011/01/17 764 139
  [동아일보] "한글이 목숨’외솔 최현배 선생 한글사랑 휘호발견" 2001.10.07  송영수 2011/01/19 757 130
21   [동아일보] "구한말 ‘가사체 아리랑’ 발견" 2005.09.17  송영수 2011/01/17 756 119
20   [연합뉴스] "각국 아리랑 모은 음반 나온다" 2003.07.02  송영수 2011/01/20 745 146
19   [경향신문] "최초의 國歌 하와이版 발견" 2004.08.13  송영수 2011/01/20 743 129
18   [동아일보] "아리랑 뿌리는 고려말 이색의 한시" 2006.05.25  송영수 2011/01/17 743 153
17   [경향신문] "아리랑’ 김산·님 웨일즈 공저였다" 2002.12.08  송영수 2011/01/19 742 142
16   [연합뉴스] "<화제> 투병중인 정선아리랑의 金炳河씨 돕기운동" 1995.04.08  송영수 2011/01/17 740 132
15   [동아일보] "임시정부 모체 '신한청년당' 펴낸 잡지 발견" 2001.10.31  송영수 2011/01/19 737 125
14   [연합뉴스] "영화 `아리랑' 찾기 위해 정부지원 절실" 1999.08.29  송영수 2011/01/17 737 151
13   [연합뉴스] "영화 아리랑 연구회 발족" 1995.02.09  송영수 2011/01/17 735 130
12   [연합뉴스] "<연합인터뷰> 김연갑 한민족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 2003.07.03  송영수 2011/01/20 734 144
11   [아시아투데이] "태극기의 도시 구리시, 태극기 강연회 개최" 2010.11.15  송영수 2011/01/17 732 115
10   [동아일보] "한반도기 적절한지부터 따져봐야" 2005.11.21  송영수 2011/01/17 732 145
9   [연합뉴스] "<전세계에 숨겨진 아리랑 자료들 한자리에>" 2003.08.24  송영수 2011/01/20 726 146

[1][2][3] 4 [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