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신문기사



  송영수(2011-01-17 16:53:20, Hit : 750, Vote : 132
 http://media.daum.net/breakingnews/view.html?cateid=100000&newsid=19950209153300733&p=yonhap
 [연합뉴스] "영화 아리랑 연구회 발족" 1995.02.09

(서울=연합(聯合)) 우리 영화사에 길이 남을 명작 `아리랑'의 필름 발굴과 복원 및 현대적 조명을 위한 영화인들의 단체 `아리랑 연구회'가 오는 11일 창립총회를 열고 정식 발족된다.

지난 1926년 春史 羅雲奎가 감독과 주연을 맡아 제작한 영화는 일본 동경에 거주하는 아베 요시게씨가 소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현재까지도 소장여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이 모임의 간사역할을 하고 있는 아리랑 연구가 김연갑씨는 "영화 아리랑 필름의 존재 가능성은 현재 3가지로 추정된다. 영화광인 김정일의 지시로 북한이 소유하고 있을 가능성이 첫째이고 둘째는 지난 47∼48년 일본에서 상영됐을 때의 필름을 재일교포가 소유하고 있을 가능성이다. 마지막으로는 아베 요시게씨의 소장 가능성"이라고 설명했다.

아리랑 연구회는 영화 필름을 찾지 못할 경우 상영 70주년을 맞는 내년에 당시의 상황을 최대한 참조하여 복원작품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28   [연합뉴스] "영화 '아리랑'이 녹슬고 있다" 2005.02.17  송영수 2011/01/16 737 149
27   [연합뉴스] "영화 `아리랑' 찾기 위해 정부지원 절실" 1999.08.29  송영수 2011/01/17 749 153
  [연합뉴스] "영화 아리랑 연구회 발족" 1995.02.09  송영수 2011/01/17 750 132
25   [연합뉴스] "정선서 열리는 `한민족아리랑제전" 1999.09.29  송영수 2011/01/17 782 141
24   [연합뉴스] "헐버트 채보 아리랑 음반 나와" 2009.04.08  송영수 2011/01/21 1830 186
23   [연합뉴스] "화제의 책 팔도 아리랑 기행외" 1994.01.12  송영수 2011/01/17 781 139
22   [연합뉴스] "南北 나운규'아리랑' 기념사업 협력 합의" 2002.08.02  송영수 2011/01/19 742 150
21   [연합뉴스] "日 제작ㆍ발매한 아리랑 음반 발굴" 2010.08.19  송영수 2011/01/23 1174 160
20   [연합뉴스]애국가 정통성 주제로 토론회 -  기미양 2006/04/02 2326 385
19   [오마이뉴스] "우리 겨레, 노래로도 항일했다" 2006.03.02  송영수 2011/01/17 786 130
18   [오마이뉴스] "중국동포의 아리랑, 통일의 아리랑" 2005.08.01  송영수 2011/01/20 1103 174
17   [오마이뉴스]애국가 관련기사  기미양 2006/04/10 2368 402
16   [주간한국] "[한국 초대석] 한민족아리랑연합회 김연갑 이사" 2004.09.15  송영수 2011/01/20 735 137
15   [주간한국] "'정선아리랑' CD 8장에 깃든 뜻" 2004.09.15  송영수 2011/01/20 794 123
14   [한겨례21] "김산을 인터넷으로 만난다" 2002.12.16  송영수 2011/01/16 849 134
13   [한겨례21] "아리랑의 변신, 장단에서 선율로" 2003.09.17  송영수 2011/01/16 808 133
12   [한겨례21] 아리랑에 얽힌 오해와 진실 “더 이상 아리랑치기는 없다” 2003.09.17  송영수 2011/01/16 835 149
11   [한겨례] "아리랑’의 수난…일제, 가사 바꿔 전쟁미화에 악용" 2005.02.28  송영수 2011/01/20 834 144
10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1  기미양 2010/12/02 1014 148
9   교토통신 2010-8 아리랑관련기사 - 2  기미양 2010/12/02 1063 124

[1][2][3] 4 [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

위로